상단여백
HOME 경제
혼밥.혼술 나홀로족 늘어...가정간편식 상표출원 급증
(사진='혼밥, 혼술 관련 등록 상표 사례' 특허청 제공. 나우타임즈)

혼밥.혼술은 이제 사회 어디서나 접하게 되는 친숙한 단어가 되었다.

특히, 독신주의와 만혼(晩婚)과 고령화에 따른 1인가구가 증가함에 딸라 편리함을 추구하는 사회, 문화적 가치관 변화가 가져온 변화중의 하나로 가정간편식 시장에 대한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특허청에 따르면,  1인 가구가 증가함에 따라 새로운 소비문화로 등장한 ‘혼밥’, ‘혼술’을 즐기는 나홀로족(族)을 위한 ‘가정간편식’ 분야의 소비시장이 급성장 하면서 해당분야의 상표 출원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1인 가구의 비중중 ‘10년 23.9% → ’15년 27.2% → ‘17년 28.6 %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고, 단순한 조리 과정만 거치면 간편하게 먹을 수 있도록 식재료를 가공·조리·포장해 놓은 식품인 가정간편식은 즉석섭취식품, 즉석조리식품 및 신선편의식품류로 확대되고 있다.

농침축산식품부의 자료에 따르면, 이 가정간편식 시장 규모는 ‘15년 1조6천억원 → ’17년 2조2천억원 규모로 성장했다.

특허청에 따르면, 최근 5년간(‘13년~’17년) 가정간편식 중 ‘즉석밥’의 상표출원이 ‘13년 43건에서 ’17년 285건으로 6배 이상 증가 했다.

특히, ‘조리된 피자’, ’조리된 수프‘, ’냉동면’ 상품의 경우 ‘13년에는 한 두건 출원에 불과했으나, ’17년에는 각각 75건(연평균 147%), 140건(244%), 86건(204%)로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출원인 유형별로는, 기업이 3,737건(55%)으로 3,080건을 출원한 개인 (45%)보다 다소 많았고 주요 기업을 살펴보면 1위는 147건을 출원한 ㈜농심, 2위는 141건을 출원한 ㈜파리크라상에 이어 ㈜씨제이(120건), ㈜대상(70건), ㈜에스피씨삼립(64건) 순으로 조사됐다.

한편, ‘나홀로족(族)’을 겨냥한 ‘혼술’, ‘혼밥’, ‘홀로’, ‘혼자’ 등의 단어가 포함된 상표 출원도 증가되는 경향을 보였다.

‘13~’14년에는 20건 미만이었으나 ‘16년부터는 매년 약 50여건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다만, ‘혼밥’, ‘혼술’과 같은 용어는 누구나 널리 사용하는 유행어에 해당하여 상표로 등록받고자 하는 경우에는 해당 용어 외에 다른 이의 상품과는 구별이 될 수 있는 용어나 도형 등을 추가하여 상표를 출원할 필요가 있다. 

송양주 기자  press@nowtimes.co.kr

<저작권자 © 나우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양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