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풀무원녹즙, 전 제품 라벨제거 편리한 친환경 패키지로 변경

풀무원녹즙이 바른먹거리를 넘어 자연의 건강까지 고려한 친환경적 경영 강화에 나선다.

풀무원건강생활의 신선음료 브랜드 풀무원녹즙은 분리배출을 편리하게 할 수 있도록 총 연간 판매량이 8500만개(2018년 예상치)에 달하는 전 제품의 라벨을 이중 절취선을 적용한 친환경적인 패키지로 변경했다고 5일 밝혔다.

환경부에 따르면 2017년 국내에서 생산된 페트병은 약 28만6000톤으로 그 중 40%는 재활용이 불가한 등급으로 구분돼 폐기 처리됐다. 반면 절취선 방식을 적용하면 페트병 재활용률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을 뿐 아니라 접착제를 녹여 라벨을 분리할 때 사용되는 가성소다로 인한 2차 환경오염도 방지할 수 있다.

풀무원녹즙은 전 제품에 접착제 라벨 대신 열을 가해 라벨을 밀착시키는 비접착식 수축 라벨 방식을 적용했으며 큰 힘을 들이지 않아도 페트병에서 라벨을 손쉽게 제거할 수 있도록 이중 절취선을 도입했다. 또한 재활용률을 더욱 높이기 위해 모든 제품을 유색 플라스틱 대신 무색 페트병으로 전면 교체했다.

풀무원녹즙의 친환경 패키지 도입은 인간과 자연을 존중하는 풀무원의 로하스(LOHAS) 가치를 실현하고 편리한 분리배출로 소비자 편의성을 강화하기 위해 2012년부터 순차적으로 단행됐으며 2018년 마무리 됐다.

이 외에도 풀무원녹즙은 용기의 제조 과정에 친환경적인 방식을 도입해 탄소 배출량을 대폭 줄였다. 2018년부터 용기를 성형한 후 냉각하는 공정에서 지하수를 활용하는 방식을 채택해 기존의 오일 냉각 방식 대비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약 76.1톤(2018년 11월 기준) 감축했다. 또한 2016년에는 전 제품의 패키지 용량을 15g에서 13.5g으로 줄여 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 배출량을 저감한 바 있다.

풀무원녹즙 김정희 마케팅 팀장은 “풀무원녹즙의 이번 친환경 패키지 도입은 플라스틱을 재활용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환경오염을 최소화하고, 동시에 편리한 분리배출로 소비자 편의성을 강화하고자 진행됐다”며 “앞으로도 풀무원이 추구하는 로하스 가치를 더 많은 소비자에게 전파하고 고객 만족을 높일 수 있는 다각적인 노력을 실천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풀무원녹즙은 한 끼 분량의 채소를 녹즙 한 병으로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는 다양한 녹즙 제품을 판매하며 1995년 론칭 이후 현재까지 녹즙 시장 1위 브랜드로서의 명성을 이어나가고 있다. 국내 최대 유기농 원료 산지, 최대 규모 녹즙 생산공장 시설과 연구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하루 평균 2만5000명이 찾고 있는 ‘위러브’를 비롯해 ‘러브미 케일&셀러리’, ‘명일엽 & 헛개 발효녹즙’ 등 다양한 대표 제품을 통해 녹즙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오하연 기자  hyhy419@nowtimes.co.kr

<저작권자 © 나우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