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22일은 동지팥죽 먹는날...밤이 가장 긴날, 밭죽 만드는 법
(사진='동지팥죽' 농촌진흥청 제공. 나우타임즈)

농촌진흥청이 오늘 22일 절기상 동지를 맞아 예로부터 액운이나 질병을 막고자 나눠 먹던 팥죽의 재료로 기능 성분과 가공성이 좋은 우리 팥과 찹쌀 품종을 소개했다.

동지는 24절후의 스물두 번째 절기로 밤이 가장 길고 낮이 가장 짧은 날이다.

'조선왕조실록'을 보면 동짓날 돌아가신 어머니께 다녀오던 영조가 길거리 노인들에게 팥죽을 나눠줬다는 이야기가 실려 있다. 팥죽은 동짓날 추운 겨울, 사람들의 몸과 마음을 따뜻하게 녹여주는 영양식이었다.

맛있는 팥죽을 만드는 첫 번째 조건은 좋은 팥을 고르는 것이다.

팥알이 크고 광택이 나며 흰색의 띠가 뚜렷한 것이 좋다.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해 보급 중인 팥 품종은 껍질이 붉은 ‘충주팥’, 밝은 붉은색 ‘새길팥’, 짙고 어두운 붉은색 ‘아라리’, 검정색 ‘검구슬’, 연한 녹색인 ‘연두채’, 황백색의 ‘흰구슬’과 ‘흰나래’ 등이 있다.

팥과 함께 필수 재료인 찹쌀은 우리 품종인 ‘동진찰’, ‘백옥찰’이 가장 많이 재배되며, 시중에서도 쉽게 구입할 수 있습니다. 수량이 많은 ‘한아름찰’과 구수한 향이 나는 ‘아랑향찰’, ‘설향찰’ 등 다양한 특성의 찰벼가 있다.

팥은 비타민 B1 함량이 100g당 0.54mg으로 곡류 가운데 가장 높습니다. 특히, 식이섬유와 칼륨이 풍부해 나트륨과 노폐물 제거 효과도 탁월하고,  성질이 따뜻해 위장을 보호해주는 찹쌀은 팥과 궁합이 잘 맞아 팥죽으로 먹으면 겨울철 최고의 영양식이 된다.

동의보감에는 ‘숙취에도 효능이 크다’고 소개하고 있어 술자리가 많은 연말에 꼭 필요한 음식이기도 하다.

농촌진흥청이 제공한 팥죽 만드는 방법은 다음과 같다.

- (재료) 팥 2컵, 새알심 재료(찹쌀가루 1/2컵, 물 1 큰술, 소금 약간)가 필요하다.

- 팥은 10시간 정도 물에 불려 준비하고 쌀가루와 찹쌀가루에 소금, 뜨거운 물을 잘 섞어 익반죽하고 먹기 좋은 크기만큼 떼어 새알심을 빚는다. 새알심을 끓는 물에 넣어 삶고, 떠오르면 찬물에 담근 뒤 건진다. 불린 팥의 4배∼5배 분량의 물을 넣고 끓이다가 마지막에 새알심을 넣고 소금이나 설탕으로 간을 맞춘다.

김진호 기자  linux9i@nowtimes.co.kr

<저작권자 © 나우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