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GS주유소에서 전기차 충전? LG전자, GS칼텍스와 ‘에너지-모빌리티 융복합 스테이션’ 선보인다

LG전자가 GS칼텍스와 손잡고 기존 주유소 개념에서 진화한 새로운 형태의 ‘융복합 스테이션’을 선보인다고 22일 밝혔다.

양사는 22일 LG전자 서초R&D캠퍼스에서 에너지-모빌리티 융복합 스테이션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LG전자 CTO 박일평 사장, GS칼텍스 소매영업본부장 장인영 부사장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LG전자와 GS칼텍스가 조성하기로 한 에너지-모빌리티 융복합 스테이션은 전기차 보급 확대 등 환경 변화에 맞춰 기존 주유소 공간을 재해석하고 새로운 서비스를 도입해 고객의 요구에 부응하겠다는 구상에서 비롯됐다.

에너지-모빌리티 융복합 스테이션에서는 GS칼텍스가 기존에 제공했던 주유·정비·세차 서비스 외에 전기자동차 충전·대여·경정비 등 다양한 서비스가 추가로 제공된다.

LG전자는 이곳에 350kW급 등 초고속 멀티 충전기를 설치한다. 이후에는 로봇 충전 및 무선 충전 시스템 등 다양한 충전 방안을 장기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인공지능 디지털 사이니지'를 통한 고객 서비스도 검토한다. 인공지능 디지털 사이니지는 충전 중인 차량의 데이터를 활용해 이상 유무 등을 진단하고 수리를 추천하는 서비스가 가능하다.

에너지-모빌리티 융복합 스테이션은 2019년 하반기 중 서울 도심권에 위치한 GS칼텍스 직영주유소에 처음 조성된다. 양사는 이를 향후 전국 주요도시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LG전자 CTO 박일평 사장은 “GS칼텍스와 함께 구축할 에너지-모빌리티 융복합 스테이션은 전기자동차 시대를 대비한 충전·정비·편의 서비스의 허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호 기자  linux9i@nowtimes.co.kr

<저작권자 © 나우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