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소식
보이스피싱·성추행 막은 서울교통공사 직원 감사패
지하철에서 곤경에 빠진 시민을 도와 감사패를 받은 서울교통공사 박승무 부역장과 김우진 주임.(서울교통공사 제공) © 뉴스1

지하철에서 곤경에 빠진 시민을 도운 서울교통공사 직원들이 회사 감사패를 받았다.

서울교통공사는 29일 박승무 부역장과 김우진 주임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박승무 부역장은 지난해 1월30일 2호선 서울대입구역에서 보이스 피싱 사기를 당할 뻔한 시민을 구해 1400만원의 피해를 막았다. 박 부역장은 역 순찰 도중 물품보관함 앞에서 쩔쩔매며 통화하는 시민을 목격하고 이어폰으로 통화 내용을 확인했다. 보이스 피싱 사기임을 확인한 뒤 경찰에 신고해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김우진 주임은 지난해 11월20일 대림역 승강장에 성추행 의심자가 있다는 신고를 받고 경찰이 올 때까지 의심자의 도주를 막아 범인 검거에 기여했다. 구로 경찰서는 범인 검거에 크게 기여한 공로를 인정해 같은달 30일 김 주임에게 표창장을 수여했다.

박 부역장은 "보이스 피싱을 당할 뻔한 시민의 큰 돈을 지킬 수 있게 돼 기뻤다"며 "퇴직을 얼마 남겨두지 않은 시점에 시민을 도운 일이 기사화되고 회사 미담직원으로까지 선정돼 뿌듯하다"고 밝혔다.

김 주임은 "신고를 받고 우리 역에서도 범죄가 일어날 수 있다는 생각에 성추행 의심자를 빨리 찾아야겠다는 생각밖에 없었다"며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인데 경찰서에서 의인으로, 회사에서는 미담직원으로 칭찬을 받은 만큼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 근무하겠다"고 말했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이들처럼 각자의 자리에서 시민을 위해 용기 있게 행동하는 분들이 있어 서울 지하철이 시민들에게 안전한 지하철이 되고 있다"며 "2019년에도 안심하고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도록 전 직원이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오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