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친환경자동차 10만대 눈앞에...22년 50만대 보급 목표
(사진='환경부 전기차 충전소 누리집' 나우타임즈)

환경부에 따르면 2018년 한 해 동안에 전기차를 지난 7년간(2011~2017년) 실적의 1.2배인 3만 2천 대를 보급되었고, 전기차는 2011년 338대 보급을 시작으로 연 평균 2배씩 보급되어, 현재 총 5만 7천 대의 전기차가 운행되고 있다.

환경부는 그동안 보다 많은 국민들이 전기차를 구매하도록 고속도로 휴게소에 2기 이상씩 급속충전기를 설치하는 등 최고 수준의 충전여건을 구축했고, 보조금 체계를 합리적으로 개선했다.

또한, 우리나라 전기차 보급은 연간 보급대수 기준으로 세계 5위에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수소차도 2018년 한 해 동안에 지난 5년간(’13~’17) 실적의 4배인 712대가 보급되어, 현재 총 889대 수소차가 운행되고 있다.

우리나라 수소차 보급은 연간 보급대수 기준으로 미국과 일본에 이어서 세계 3위에 해당된다.

수소충전소도 3개 추가되어 현재 14개소가 운영 중인데, 2018년 말 기준으로 일본․독일․미국 다음으로 많은 성과에 해당된다.

환경부는 2022년까지 전기차 43만 대, 수소차 6만 7천 대를 보급하여 친환경자동차 대중화 시대를 열 계획이다.

우선, 올해는 승용차(4만 6천 대)는 물론 미세먼지 감축효과가 큰 승합차(335대) 및 화물차(1천대)도 적극 보급할 계획이고, 서울․부산․광주 등 7개 도시에서 수소버스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그리고 2022년까지 충전여건 확충(전기차 급속충전기 10,000기, 수소충전소 310곳), 보조금 정책 외 비재정수단 도입․운영, 공공기관 친환경차 구매확대 등을 추진한다.

우리나라 모든 도로에서 친환경차를 볼 수 있도록 하고, 특히 노후경유차 등 미세먼지 배출이 많은 차를 친환경차로 적극 전환해 나갈 예정이다.

2019년 친환경자동차 지원제도는 다음과 같다.

구매단계에서는 위의 도표와 같은 지원제도가 운영되고, 운영단계에서의 지원은 다음과 같다.

1. 자동차세 :  전기·수소차 자동차세·자동차교육세 연 13만원 일괄 적용
※ 일반차량은 배기량 기준으로 자동차세를 부과(예: 2,000cc = 52만원)

2. 전기요금 감면 : 전기차 충전기에 부과되는 전력요금 중 기본요금 면제, 전력량요금 50% 할인(~’19년)
 (급속충전요금 할인) 기존 313.1원/kWh에서 173.8원으로 약 44% 인하
* 특정 카드 이용 시 50% 추가할인(86.9원/kWh)

3. 주차요금 : 공영 주차장 할인(전기·수소차 50%), 남산 1·3호 터널 혼잡통행료 면제 등 지자체별 주차요금 할인

4. 고속도로 통행료 : 전기·수소자동차 고속도로 통행료 50% 감면(’17.9월부터 시행, ’20.12.31일까지)

송양주 기자  press@nowtimes.co.kr

<저작권자 © 나우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양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