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고 김복동 할머니 '이제는 나비가 되어'
 


1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발인식을 마친 위안부 피해자 고 김복동 할머니의 영정이 일본대사관 방향으로 향하고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오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