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소식
귀농.귀촌 연고지역으로 U턴, 자연환경과 정서적 이유로 선택... 농업비전도 한 몫
(그래프='2018년 귀농귀촌실태조사 주요 결과' 농림축산식품부. 나우타임즈)

귀농․귀촌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커지고 귀농․귀촌 인구가 2017년 기준으로 50만을 넘어서는 등 귀농귀촌이 지속적으로 확대됨에 따라 귀농․귀촌 실태의 면밀한 파악을 위해 유의미한 데이터가 축적될 수 있도록 하고자 추진되는 2018년 귀농․귀촌 실태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이번 조사는 ‘18. 10월~’19. 2월까지 ㈜한국갤럽, 면접조사(조사대상 가구를 직접 방문 조사)를 최근 5년간(‘13~’17) 귀농 1,257, 귀촌 1,250 등 2,507가구를 대상으로 실시했다.

주요 조사결과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귀농귀촌 유형은 농촌에서 태어나 도시생활 후 연고가 있는 농촌으로 이주(귀농 53.0%, 귀촌 37.4%)하는 경향(U턴형)이 대세를 이루었고, 귀농귀촌 이유는 자연환경, 정서적 여유, 농업의 비전과 발전가능성 등 대부분 자발적인 이유로 귀농․귀촌을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귀농․귀촌 10 가구중 6가구(귀농 60.5%, 귀촌 63.8%)가 귀농․귀촌 생활에 전반적으로 만족하는 것으로 조사되었으며 귀농 가구는 귀농 준비에 평균 27.5개월 소요되었다.

조사대상 귀촌 가구의 19.7%가 귀촌 이후 5년이내에 농업으로 유입되었고, 가구소득은 귀농 5년차의 평균소득(3,898만원)은 농가 평균소득(3,824만원)을 상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초기 소득부족 등을 보완하기 위해 귀농 가구의 43.1%가 농업외 경제활동을 수행하고 있고,  귀농 가구의 66.7%가 귀농교육을 이수, 귀농교육을 이수하지 않은 귀농 가구보다 높은 농업소득 창출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무엇보다 원주민과의 융화면에서는 귀농 가구의 76.9%, 귀촌 가구의 62.5%가 인간적인 교류, 마을일․모임 참여 활동 측면에서 지역주민과의 관계가 좋다고 응답했다.

이번 조사의 유의미한 정책적 시사점은 귀농․귀촌 교육 강화, 귀농․귀촌인의 일자리 지원 강화, 귀농․귀촌인과 기존 지역민간 융화교육 확대 등의 추진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프='2018년 귀농귀촌실태조사 주요 결과'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나우타임즈)

추가적으로 농림축산식품부가 밝힌 정책적 시사점은 다음과 같다.

귀농귀촌인의 농업소득 향상 및 지역 적응 등에 귀농귀촌 교육이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귀농․귀촌 교육과 컨설팅 지원이 강화될 필요성이 큼을 시사하고 있다.

또한, 귀농․귀촌인들의 농촌 정착시 소득부족 해소를 위한 일자리 지원 강화도 필요함을 보여주었다.

특히, 귀농․귀촌인들의 귀농․귀촌전 직업경력과 다양한 기술․자격정보 등을 활용한 지역일자리(새일센터, 고용복지플러스센터 등) 및 창업지원(귀촌인 농산업 창업지원 등) 연계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

귀농인들이 재배작목 선정시 재배가 쉽고 높은 소득을 창출할 수 있는 점을 주요 요건으로 고려함에 따라, 지자체에서는 귀농 정책지원시 계획 단계에서부터 보다 신중한 작목 선정 등 사업계획이 적절히 수립․이행될 수 있도록 창업자금지원 및 이와 연계한 맞춤형 컨설팅을 지원해 나갈 필요가 있다.

귀농귀촌인과 지역민간 갈등요인인 선입견과 텃세를 완화하기 위한 융화교육도 확대가 필요함을 보여 주었다.

아울러, 귀농․귀촌인이 생활에서 느끼는 불편을 최소화하고, 안정적으로 농촌에 정착토록 하기 위해서는 부족한 문화․복지 등 기반을 확충해 나갈 필요가 있음을 보여주었다.

송양주 기자  press@nowtimes.co.kr

<저작권자 © 나우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양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