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오늘(18일)부터 6.25전사자 유해발굴 시작
(사진='유해발굴 관련 자료' 국방부. 나우타임즈)

국방부가 3월 18일부터 ‘2019년 6․25전사자 유해발굴’을 시작한다.

‘6·25전사자 유해발굴사업’은 6·25전쟁 당시 나라를 지키기 위해 희생한 전사자를 찾아 조국과 가족의 품으로 모시는 사업으로 2000년 6·25전쟁 50주년 기념사업으로 처음 시작되었다.

올해 유해발굴은 6·25전사자 400여구 발굴을 목표로 11월까지 8개월 동안 55개 지역에서 진행할 예정이며, 30여개 사·여단 장병 10만 여명(연인원)이 참여합니다.

국방부에서는 한분의 유해라도 더 찾기 위해 각 부대와 긴밀히 협조하여 책임지역 내 유해소재 탐사 활동을 강화하고 지역주민 간담회, 지역 노인회 방문 등 제보를 획득하기 위한 노력을 함께할 예정이며, 유해발굴에 참여하는 부대가 최대한 발굴에만 전념할 수 있는 여건을 보장함으로써 성과를 확대할 계획이다.

올해 첫 발굴은 파주, 화천, 양평 등 제보지역 5곳입니다. 이들 지역은 그동안 지역주민 및 참전용사들의 증언과 과거 전투기록, 선행 탐사 및 조사 활동을 통해 유해발굴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에는 65개 제보지역에서 34구의 유해를 발굴하였으며, 올해에도 26개 제보지역에 대해서 집중 발굴할 계획이고 이후 3월 25일부터는 20사단·39사단 등 야전부대 장병들이 지역별로 100여명씩 투입되어 선배 전우들을 찾기 위해 구슬땀을 흘릴 예정이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은 6·25전사자 유해발굴사업의 원활한 임무수행을 위해서 발굴이 이루어지지 않는 시기를 이용하여 국유단 및 군단 발굴팀 200여명을 대상으로 집체교육을 실시하였으며, 고려대학교와 함께 유해발굴 전문가 과정을 개설하여 직무수행 능력을 강화하는 등 발굴 성과를 높일 수 있는 준비를 마친 상태다.

김진호 기자  linux9i@nowtimes.co.kr

<저작권자 © 나우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