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수박 모자이크병 등 바이러스 진단키트’ 2만 점 전국 보급
(사진='원예작물 바이러스병 증상' 농촌진흥청 제공. 나우타임즈)

현장에서 2분 내에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알 수 있는 휴대용 바이러스 진단키트가 전국 농가에 보급된다.

농촌진흥청이 농업 현장에서 쉽고 빠르게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진단키트를 20일과 21일 이틀간 국립원예특작과학원(전북 완주군)에서 워크숍을 통해 전국으로 분양한다.

진단은 식물체에서 딴 잎을 으깬 후 그 즙액을 떨어뜨려 확인하는 방식이며, 수박, 오이, 멜론, 고추, 토마토 등 채소작물 총 10품목에 활용할 수 있다.

올해 분양하는 진단키트는 총 15종, 2만여 점이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각 도 농업기술원으로 분양하며, 3월 하순부터 4월 상순께 관할 농업기술센터에 보급한다.

농가는 이후 해당 시군 농업기술센터나 도 농업기술원에 문의하면 진단을 받을 수 있다.

농촌진흥청은 원예작물에 큰 피해를 입힐 수 있는 바이러스를 대상으로 해마다 1종 이상의 진단키트를 개발하고 있다. 올해는 지난해 개발한 멜론괴저반점바이러스 수박분리주(Melon necrotic spot virus , MNSV-W) 진단키트를 추가했다.

멜론괴저반점바이러스 수박분리주는 잎과 열매에 반점이 생기거나 조직이 죽으면서 상품성을 잃게 된다. 종자나 토양에 옮는 바이러스가 발생할 경우 피해가 확산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농촌진흥청은 올해에 수박 등 박과작물 바이러스 3종(오이녹반모자이크바이러스, 수박모자이크바이러스, 호박황화모자이크바이러스)을 동시에 진단할 수 있는 키트를 개발해 내년부터 본격 보급할 계획이다.

오하연 기자  hyhy419@nowtimes.co.kr

<저작권자 © 나우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