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소식
부산시, 지역 병원 글로벌 역량 강화…의료관광 활성화 도모한다
부산시청 전경 © News1 DB

부산시는 첨단 의료산업 도시 부산의 의료관광 활성화를 위해 지역병원들의 글로벌 역량을 강화한다고 15일 밝혔다.

부산시와 부산경제진흥원은 먼저 의료기관 해외진출 사업을 공모하여 3개 의료기관(동남권원자력의학원·동아대학교병원·K성형외과병원)을 선정하고, 각 기관에 해외환자 사전·사후 관리센터 개소비와 운영비를 1800만원에서 최대 2000만원까지 지원한다.

부산의 우수한 의료기술을 알리는 데 기여한 '해외환자 나눔의료 사업'도 추진된다. 시는 이번 사업을 위해 강동병원, 삼육부산병원, 청맥병원, K성형외과병원, 라인업치과의원 등 5개 병원을 선정, 환자·보호자·방송사의 항공료와 체재비를 지원받는다. 다만 환자의 입원·치료비는 의료기관에서 부담한다.

부산의 선진 의료기술 연수와 부산-해외 의료기관 간 환자 송출 협력 증대를 위한 '해외의사 국내병원 연수'도 추진된다. 시는 8개 의료기관(동남권원자력의학원, 동아대학교병원, 부산대학교병원, 강동병원, 삼육부산병원, 청맥병원, K성형외과병원, 좋은강안병원)을 선정했으며, 해외의사의 항공료, 체재비를 지원한다.

시 관계자는 "시의 우수한 의료 인프라와 선진 의료기술이 의료관광 활성화에 큰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고 전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오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