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
수입 '농약 맥주' 문제없다...글리포세이트 불검출
(사진=기사의 특정 사실과 관계없음. 나우타임즈)

수입맥주에 제초제 성분(글리포세이트)이 검출되었다는 정보로 혼란을 겪었던 맥주 애호가들이 한숨을 돌릴 수 있지만 먹거리 안전에 대한 국민들의 불안감은 완전히 해소되지 않을 전망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수입 맥주와 와인에서 글리포세이트가 검출되었다는 해외 정보와 관련하여 국내로 수입되어 유통 중인 맥주와 와인에 대해 수거·검사를 실시하고 결과를 발표했다.

글리포세이트는 국제암연구소에서 발암추정물질(Group 2A)로 분류하고 있지만, 제외국(유럽 식품안전청(EU/EFSA), 미국 환경호보호청(EPA), 일본 식품안전위원회 등)에서는 식이섭취로 인한 발암성이 없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이번 검사는 미국 공익연구단체(PIRG, Public Interest Research Group)가 발표한 20개(맥주 15종, 와인 5종) 제품 중 국내로 수입된 11개(맥주 10종, 와인 1종) 제품과 국내 유통 중인 수입 맥주 30개 제품을 포함하여 총 41개 제품에 대해 실시하였으며, 모두 글리포세이트가 ‘불검출’로 확인되었.

또한, 지난 해 5월 국내에서 제조·유통 중인 맥주 10개 제품을 수거·검사한 결과에서도 글리포세이트가 검출되지 않았다.

그 동안 해외에서 글리포세이트가 검출되었다는 정보가 발표(0.3∼51ppb= 0.0003∼0.051㎎/㎏)되어 왔으나, 미국 환경보호청(EPA), 독일연방위해평가원(BfR) 등에서 안전한 수준임을 발표한 바 있으며, 국내 전문가 자문회의에서도 인체 위해우려가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참고로 이번 글리포세이트 검사는 국제적 기준에 따라 확립된 시험법인 질량분석법(LC-MS/MS)을 사용하였으며, EU·일본 등에서 불검출 수준으로 관리하고 있는 10ppb(0.01㎎/㎏)를 적용한 결과다.

송양주 기자  press@nowtimes.co.kr

<저작권자 © 나우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양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