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중국 공안에 검거된 보이스피싱 조직원 10명 국내 압송
중국에서 보이스피싱 범행을 하다 공안 당국에 검거돼 만기 출소한 조직원 10명이 지난달 29일 서울 김포공항을 통해 국내로 압송되는 모습.(부산지방경찰청 제공)© 뉴스1

중국에서 보이스피싱 조직을 꾸려 국내 수사기관과 금융감독원을 사칭하다 중국 공안 당국에 검거된 일당이 국내로 신병이 인계됐다.

현행법상 해외에서 죄를 범한 내국인들은 현지에서 처벌을 받았다 하더라도 다시 국내 형사법 제3조에 따라 처벌을 받는다.

부산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7일 중국 공안에 검거돼 강제추방을 당하거나 복역 이후 만기 출소한 보이스피싱 조직 팀장 A씨(30)등 10명을 사기, 전자금융거래법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중국 공안에 붙잡혀 실형을 선고받아 교도소에서 복역중인 보이스피싱 총책 C씨(38)와 또다른 팀장 D씨(30)에 대해서는 별도로 지명수배가 내려졌다.

A씨 등은 2017년 6월부터 10월까지 중국 강소성 곤산시에 있는 한 아파트와 빌라에 사무실을 차려놓고 국내 20대 여성 18명에게 전화를 걸어 수사기관을 사칭해 2억3000만원 상당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 결과 이들은 국내에 거주하는 1992~95년생 여성의 이름과 휴대전화 번호, 주소 등을 해킹하고 18명에게 전화를 걸어 검찰 수사관과 검사를 사칭한 뒤 금융감독원 직원으로 둔갑한 보이스피싱 조직원을 만나도록 유도해 돈을 건네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중국 공안은 2017년 10월27일 A씨 등이 사무실로 사용하던 빌라를 급습해 이들을 검거했지만 피해자를 특정하지 못했다. 공안은 인터폴을 통해 피해자로 추정되는 휴대전화번호 가입자를 추적해 피해자를 확인해달라고 도움을 요청했다.

경찰은 형사사법정보시스템으로 피해자와 보이스피싱 범죄 피해금액을 특정해 공안에 통보했고 회신 내용을 확인한 공안은 피의자 가운데 12명에게 징역 1년6월~3년6월에 해당하는 실형 또는 벌금형을 선고했다.

경찰은 중국 공안과 협조해 지난달 29일 김포공항에 수사관 20명을 파견했고 입국장에 도착한 A씨 등 10명을 검거했다.

한편 경찰은 지난해 8월29일에도 보이스피싱 전화상담원으로 활동하다 공안에 검거된 이후 강제추방된 같은 조직원 9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