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CJ오쇼핑 "포장재 줄이고 친환경 소재로" 환경부와 업무 협약
CJ오쇼핑 '에코 테이프리스 박스' © 뉴스1

CJ ENM 오쇼핑 부문이 환경부와 유통 포장재 감량을 위해 손을 잡았다.

앞서 CJ오쇼핑은 홈쇼핑 업계에서 최초로 비닐테이프 등 없이 종이로 포장이 가능한 '에코 테이프리스 박스를 도입했다.

9일 CJ오쇼핑에 따르면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회사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이날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유통 포장재 감량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CJ오쇼핑은 "그동안 친환경 포장재를 주도적으로 도입하고 친환경 경영에 앞장서 온 우리 회사가 친환경 대표 선두 기업으로 인정 받았다는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CJ오쇼핑은 지난해부터 포장재 줄이기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올해 1월에는 친환경 소재로 제작한 종이 보냉 패키지를, 4월에는 상자 전체를 종이로 조립하는 '에코 테이프리스 박스'를 도입했다.

임재홍 사업부장은 "친환경 포장재가 생활 전반에서 사용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오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