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文대통령 모내기 "영업비밀 물어도 되나"…청년 농부와 소탈한 대화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 경북 경주시 안강읍 옥산마을 모내기 현장에서 마을 주민들과 함께 이앙기를 운전하며 모내기 작업을 하고 있다. 2019.5.24/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오전 경북 경주시 안강읍 옥산마을에서 주민들과 모내기를 하고 농심(農心)에 귀를 기울였다. 문 대통령이 직접 모내기를 한 것은 취임 후 처음이다.

밀짚모자에 셔츠를 걷어붙이고 장화를 신은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쯤 마을에 도착해 주낙영 경주시장으로부터 마을 현황과 경주시 농업현황에 대해 설명을 듣고 근처 논으로 이동해 주민들과 함께 직접 이앙기를 이용해 모내기를 했다.

문 대통령은 청년 영농인 부부를 만나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문 대통령이 "연간 소득은 얼마나 되나. 영업비밀인가"라고 물었고 부부는 "2억원 정도 되는 걸로 추정한다"고 말하다가 "(실제로는) 기계값이 너무 비싸서 2억원은 아니고 1억원 정도로 추정한다"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농기구 대금이 비싼 것이겠다. 그런 것을 좀 (개선해야겠다)"고 하자 부부는 "(농기계) 임대를 좀 확대해야 하는데, 지방비와 국비 합쳐서 20%까지는 보조해주는데 나머지 50%는 융자로 받고 있다"고 답했다.

또한 문 대통령이 "벼는 힘들겠지만 다른 작물들은 스마트농법까지 할 수 있지 않나"라고 물었고, 부부는 "시설재배 같은 경우는 스마트화가 이미 40% 진행돼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젊은 사람들이 문화시설·교육시설만 잘 돼 있다면 소득 자체로는 해볼만 한 거냐"고 묻자 부부는 "그렇다, 부지런히만 하면"이라면서도 "그래도 소득을 더 올리려면 여러가지 해야 한다. 미나리도 하고 있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이날 농업용 드론의 비료 살포와 자율주행 이앙기의 모내기 과정을 직접 살펴봤다. 문 대통령이 "(농업용 드론은) 얼마나 활용되고 있나"라고 묻자 김경규 농촌진흥청장은 "전국 1100여대로 파악하고 있다"고 답했다.

김 청장은 "시설재배 같은 경우 스마트화가 이미 40% 진행돼 있다"며 "농약, 비료 종자살포에 많이 쓰인다. 특히 가을철 벼가 있는 곳에 드론을 띄워 종자를 살포할 때 쓰인다. 바람을 일으켜주기 때문에 농약을 뿌릴 때 효과가 크다"고 설명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옛날에 농약 살포 때문에 농민들이 이런저런 병에 걸리고 해로운 점이 있었는데 다행스럽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모내기를 마친 후 마을주민들과 함께 부녀회가 마련한 새참을 먹었다. 새참 메뉴는 잔치국수와 편육, 겉절이, 두부였고, 안강읍 막걸리도 곁들였다.

문 대통령은 농업인들의 헌신적인 노력과 희생을 격려하고 정부가 '살기 좋은 농촌, 잘사는 농민들'을 위해 앞장서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는 마을주민 40여명과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경규 농촌진흥청장,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등이 동행했다.

문 대통령이 이날 방문한 안강읍은 안강평야를 중심으로 집단화된 들녘을 갖춘 경주의 대표적인 쌀 주산지다.

옥산마을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를 신청한 옥산서원과 국가지정 보물 200여점을 보유한 마을로 마을 공동체가 활발히 운영되고 있다.

모내기 현장으로 평야가 많은 호남 등 대표적 농업지역 대신 TK(대구·경북) 지역을 고른 것을 두고 일각에서는 정치적 해석을 내놓기도 한다. 영남지역 지지율 하락을 염두에 둔 게 아니냐는 식이다. 문 대통령의 TK 방문은 지난해 11월(경북 포항)과 지난 3월(대구)에 이어 두 달 만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