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
다우기술, ‘뿌리오 우편DM 서비스’ 전단지 상품 업그레이드
뿌리오 우편DM 서비스 업그레이드

다우기술에서 운영하는 뿌리오 우편DM 서비스가 고객의 니즈를 반영해 2019년 4월 26일 서비스 업그레이드를 진행하였다.

뿌리오 우편DM 서비스는 DM제작 및 우편발송을 온라인상에서 한번에 진행할 수 있는 마케팅 서비스다.

이번 업그레이드에서는 기존 전단지 상품에 ‘접착형’, ‘리플렛’ 상품이 추가 되었다. ‘접착형’은 봉투 없이 홍보면의 일부분을 주소면으로 활용하는 상품을 의미한다. 흔히 일상생활 속에서 접할 수 있는 세금납부 고지서나 아파트 관리비 고지서처럼 봉투 없는 우편물을 생각하면 된다. ‘리플렛’은 한 장의 용지를 손에 쥐고 읽을 수 있는 형태의 인쇄물을 의미하며, 공연안내나 관광홍보 책자 등이 해당된다.

눈에 띄는 점은 접착형 상품으로 발송 시, 우편물 제작 및 우편요금을 모두 포함해 최저 건당 230원(vta포함, 생활정보 우편)으로 발송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우체국 우편요금이 건당 380원인걸 감안하면 매우 저렴한 비용이다. 이와 같이 저렴한 비용으로 발송이 가능한 이유는 우체국 생활정보우편으로 발송 시 우편료의 60%까지 할인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생활정보우편은 광고/홍보 목적으로 우편물을 발송하는 서비스를 의미한다. 우체국 관할 지역 내에 1000건 이상 접수 시 우편요금을 60%까지 할인 받을 수 있다)

뿌리오에서는 우편물 디자인 제작을 힘들어하는 고객들을 위해 ‘DM우편물 디자인 무료제작’ 이벤트와 약 300종의 디자인 템플릿을 무료로 다운로드 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발송물 디자인 제작을 고민하는 사용자들에게는 희소식이 될 수 있다.

2014년 11월 정보통신망법이 개정되면서 광고를 위한 문자, 팩스, 메일 발송이 매우 힘들어 졌다. 주된 내용은 광고전송은 ‘사전 수신동의’가 기본이며, 정기적으로 수신자의 수신동의 여부를 확인하여야 한다. 또한 수신자가 수신거부 신청 시 처리결과를 통지해야 하는 의무가 추가되었다. 사실상 정기적인 사전 수신동의가 없는 DB를 활용한 광고성 문자, 팩스, 메일 발송이 불가능해졌다.

하지만 ‘뿌리오 우편DM’ 서비스는 우편으로 발송되기에 사전 수신동의 여부와 상관없이 합법적인 광고가 가능하다. 또한 주소DB가 없어도 뿌리오에서 제공하는 전국 2000만 주소(기업 300만, 개인 1700만)DB를 활용하면 정확한 우편전달이 가능하다.

원하는 전국 개인/기업 주소를 세분화하고 타겟팅해 보낼 수 있기에 많은 업종에서 우편DM서비스를 활용 중이다. 아파트/지역광고를 진행하려는 지역상권의 소상공인(마트, 헬스장, 요가, 미용실, 정육점, 어학원, 음식점, 키즈카페, 스크린 골프, 아파트/오피스텔 분양, 피부과 등)들과 법인이나 기업들을 대상으로 영업활동을 펼치려는 사업자(프렌차이즈 업체, 인터넷 대출, B2B상품판매 업체 등) 등이 주로 활용하고 있다.

뿌리오 우편DM서비스 총괄 정원식 부장은 현재 대부분의 전단지배포가 관할구청에 신고 없이 불법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는 점, 두 번째는 고객정보 수집 및 활용이 날로 힘들어지고 있는 점, 두 가지 측면에서 우편마케팅 시장이 점차 확대될 것이라고 밝혔다. 우편DM서비스를 이용하면 합법으로 우편물 전달이 가능하며, 전국 2000만 주소DB를 무료로 제공하기에 원하는 지역/업종으로 타겟 발송이 가능하다.

시대가 변화하면 마케팅 수단도 변화한다. 한층 진화된 뿌리오 우편DM서비스를 통해 더욱 새로워질 우편마케팅 시장을 기대해 본다.

김진호 기자  linux9i@nowtimes.co.kr

<저작권자 © 나우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