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특별관리구 14개 지자체 확대...고양.양주.포천 등
이낙연 국무총리가 5일 정부세종청사 국무조정실에서 열린 서울-세종 영상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6.5/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정부가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 수위를 높이기 위해 접경지역과 인접한 고양, 양주, 포천 등 포함한 특별관리구역을 14개 지자체로 확대한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80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열고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 강화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범부처 총력 대응을 위해 농식품부 차관을 단장으로 'ASF 대응 관계부처 협의체'를 운영하기로 했다. 협의체는 국경검역, 불법 축산물 단속, 남은음식물 급여관리, 야생 멧돼지 관리 등 4개 분야별로 부처간 협력체계를 구축해 현안 발생 시 즉시 대응할 수 있는 태세를 갖출 예정이다.

접경지역에 방역 '심각' 단계에 준하는 강화된 예방조치도 이뤄진다. 거점소독시설, 통제초소 등 방역거점을 확보(각 10개소)하고, 울타리 조기 설치, 매주 수요일 일제소독의 날 운영 등을 실시한다.

이어 대상 농가 수가 많고 남은 음식물에 대해 상대적으로 부적정 처리 가능성이 있는 자가급여 농가 173개소도 7월중 남은 음식물의 급여를 금지한다.

정부 관계자는 "관계부처·지자체 합동 대응체계를 강화하고 심각 단계에 준하는 강화된 예방조치와 방역·검역활동을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