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소식
완도군, 사업비 20억원 '스마트 해양치유마을 조성사업' 선정
행정안전부 '2019년 지능형 ICT타운 조성 공모사업'에 선정된 완도군 군외면 전경© 뉴스1

전남 완도군이 행정안전부에서 주관한 '2019년 지능형 ICT타운 조성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 10억을 포함한 총 사업비 20억원을 확보했다.

10일 군에 따르면 최근 발표한 행안부 공모사업에서 완도군은 미래핵심 전략산업으로 추진 중인 '스마트 해양치유마을 조성사업'이 최종 선정됐다.

올해 처음으로 전국 군 단위 2개 지자체를 선정해 지원하는 이번 공모사업은 ICT 기술을 활용해 농어촌 지역이 가진 현안 문제를 주민 주도로 해결하고, 지역별 특성화를 통해 미래형 공동체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완도군은 군외면 불목·영풍·황진리 3개 마을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한 '완도 스마트 해양치유마을 조성사업'을 신청, 3단계 심사과정을 거쳐 최종 선정됐다.

이 사업은 민선 7기 군수 공약인 '사람우선 포용복지'를 구현하기 위한 3개 단위 사업으로 나눠 추진한다.

먼저 취약한 보건복지 환경을 ICT와 연계한 응급안전 돌보미 사업과 방문 간호 사업, 만성질환 및 복약관리 사업 등을 추진하기 위한 스마트 커뮤니티케어 기반을 구축한다.

또 스마트 커뮤니티센터를 불목마을에 건립하고, 은퇴자 및 귀농·귀촌자 등을 위한 스마트 라이프케어 하우징을 조성, 인구 유입 효과와 체류형 관광객 증대를 꾀할 계획이다.

이밖에 정주 여건과 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빈집을 활용한 마을 호텔과 소규모 작은 도서관 등 문화 공간도 확보해 나갈 방침이다.

군은 이번 사업 시행으로 신규 일자리 20명, 생산 유발 22억원, 부가가치 6억원의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이번 사업이 인구감소로 어려움에 처한 농어촌 지역의 선도 모델이 될 수 있도록 내실 있게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