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故 이희호 여사 영면...李총리 "우리는 한 시대와 이별하고 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발인이 엄수된 14일 오전 장례예배를 마친 서울 동교동 김대중도서관에서 노제가 진행되고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창천교회에서 열린 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장례 예배에서 조사를 하고 있다. 2019.6.14/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14일 고(故) 이희호 여사를 떠나보내며 "이제 우리는 한 시대와 이별하고 있다"라며 "남은 우리는 여사님의 유언을 실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7시 서울 서대문구 창천교회에서 열린 이 여사 영결예배 조사(弔詞)를 통해 "고난을 피하지 않고 정면으로 마주하신 여사님의 생애를 기억하며 우리 스스로를 채찍질해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총리는 "여사님은 유복한 가정에서 나고 자라셨으나 보통의 행복에 안주하지 않으셨다"라며 "대학시절 여성인권에 눈뜨셨고, 유학을 마치자 여성운동에 본격적으로 뛰어드셨다. 평탄하기 어려운 선구자의 길을 걸으셨다"고 말했다.

이어 "여사님은 아이 둘을 가진 홀아버지와 결혼하셨고 결혼 열흘 만에 남편은 정보부에 끌려가셨다"라며 "그것은 길고도 참혹한 고난의 서곡이었다"고 언급했다.

이 총리는 "남편은 바다에 수장될 위험과 사형선고 등 다섯 차례나 죽음의 고비를 겪으셨다. 가택연금과 해외 망명도 이어졌다"라며 "그러나 여사님은 흔들리지 않으셨다. 남편이 감옥에 계시거나 해외 망명 중이실 때도, 여사님은 남편에게 편안함을 권하지 않으셨다"고 했다.

이어 "오히려 하나님의 뜻에 맞게 투쟁하라고 독려하셨다"라며 "훗날 김대중 대통령님이 '아내에게 버림받을까 봐 정치적 지조를 바꿀 수 없었다'고 고백하실 정도였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 여사가 강인했고, 동시에 온유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동교동에서 숙직하는 비서들의 이부자리를 직접 챙기셨다. 함께 싸우다 감옥에 끌려간 대학생들에게는 생활비를 쪼개 영치금을 넣어주셨다"라며 "누구에게도 화를 내지 않으셨다. 죄는 미워하셨지만, 사람은 결코 미워하지 않으셨다. 여사님의 그런 강인함과 온유함은 깊은 신앙에서 나온 것이었음을 안다"고 밝혔다.

이어 "여사님이 믿으신 하나님은 기나긴 시련을 주셨지만 끝내는 찬란한 영광으로 되돌려 주셨다"라며 "남편은 헌정 사상 최초의 평화적 정권교체를 이루셨고 분단사상 최초의 남북정상회담을 실현하셨다. 우리 국민 최초의 노벨평화상을 받으셨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어떤 외신은 '노벨평화상의 절반은 부인 몫'이라고 논평했다. 정권교체의 절반도 여사님의 몫이었다고 저는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창천교회에서 열린 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장례 예배에서 조사를 하고 있다. 2019.6.14/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이 총리는 고(故) 김대중 대통령 내외의 동교동 자택 대문에 '김대중·이희호' 이름이 한자로 나란히 걸려있는 문패를 언급하며 김 전 대통령이 여성의 지위 향상과 권익 증진에 기여했고, 이는 이 여사의 오랜 꿈이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 여사가 김대중 대통령 서거 후 이 여사가 유업을 수행해 북한을 두 차례 방문하고 영호남 상생장학금은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여사님은 유언에서도 '하늘나라에 가서 우리 국민을 위해, 민족의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겠다'고 말씀하셨다"라며 "하나님께서 여사님의 기도를 받들어주시리라 믿는다"고 했다.

이 총리는 마지막으로 이 여사를 떠나보내며 "여사님, 그곳에는 고문도 투옥도 없을 것입니다. 납치도 사형선고도 없을 것입니다. 연금도 망명도 없을 것입니다. 그곳에서 대통령님과 함께 평안을 누리십시오"라고 전했다.

이어 "여사님, 우리 곁에 계셔주셔서 감사합니다. 고난과 영광의 한 세기, 여사님이 계셨던 것은 하나님의 축복이었음을 압니다.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송양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