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소식
청주시 통합관제시스템 구축 등 재난안전상황실 개선
충북 청주시는 3일 상황실 리모델링과 통합관제시스템 등 재난안전상황실 개선사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뉴스1

충북 청주시가 재난안전상황실 개선사업을 완료했다고 3일 밝혔다.

재난안전상황실 개선사업은 한범덕 시장의 민선7기 공약 중 하나다.

시는 2억5000만원을 들여 상황실 리모델링과 LED멀티비전 설치 등 통합관제시스템을 구축했다.

이에 따라 무심천, 가경천 등 7개 하천 14곳의 수위를 관측해 하상통제와 경계수위, 위험수위 도달에 따른 안내방송 등을 신속하게 할 수 있게 됐다.

또 각 읍면에 설치된 우량(적설)계, 여름철 물놀이지역, 겨울철 제설구간 주요도로, 염소분사 장치 설치 지역 등 72개곳의 CCTV 관제가 가능해졌다.

기상청의 위성영상, 레이더영상, 중기예보, 폭염현황 등의 자료를 실시간 공유할 수 있어 각종 재난에 대한 대처도 가능하다.

시는 2020년 상반기까지 한국수자원공사와 협업으로 환경부, 기상청, 농어촌공사 등 유관기관의 물 정보를 공유하는 홍수통합관리시스템을 구축해 실시간 홍수 모니터링에 나설 계획이다.

시는 또 2021년까지 상습침수구역 등 도심 저지대 30곳에 침수 감시센서를 설치해 재난상황을 상황실과 119상황실에 실시간 연동하고 상황발생 시 불법주정차 CCTV안내판, 버스정보안내기 등에 전파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