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소식
우라늄 수돗물, 청양군의회 “급수 전 세대 건강검진" 촉구
충남 청양군 정산정수장에서 올해 1~3월 기준치의 2~3배가 넘는 우라늄이 검출된 가운데 5일 청양군의회는 의장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앞으로 방안을 군에 제시했다. /© 뉴스1

충남 청양군의회가 기준치의 2~3배가 넘는 우라늄이 검출된 수돗물을 공급받은 정산면 주민들을 위한 조기 건강검진 등을 촉구했다.

청양군의회 구기수 의장은 5일 의장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군민의 대변자로 맡은 바 소임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했다"고 사과했다.

구 의장은 “군은 수도법에 따라 주민에게 즉시 공지해야 했음에도 주민에게 자세히 알리지 않고 군 홈페이지에만 알렸다”면서 “군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협하는 중대한 사안임에도 즉시 조치를 취하지 않아 군민을 불안과 혼란에 처하게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후적이고 단편적인 물 관리 대책을 벗어나 2022년까지 계획하고 있는 청양군 광역상수도계획을 2020년까지 앞당겨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또 “물에서 우라늄이 검출된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는 등 근복적인 대책을 강구하라"며 “군민들에게 안심하고 깨끗한 수돗물이 공급될수 있도록 감시시스템 등 최첨단 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할 것"을 요구했다.

특히 “청양군수는 군민에게 사과하고 정수장 및 군내 전 마을 소규모 급수시설에 대해 실시한 정기적인 수질검사 결과를 각 마을회관에 공지하라”면서 “급수지역 16개 마을 1100세대 전원 조기 건강검진도 실시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해당 급수기간 중 상수도요금 환불 등 행정절차 이행과 함께 관련 부처에 건의 등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구 의장은 “청정지역 청양에서 우라늄 수돗물 검출 소식을 듣고 참담하고 비통한 마음을 감출 수 없었다”며 “앞으로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재발방지 역할을 충실해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산면내 주민 1100여 가구에 수돗물을 공급하는 정산정수장에 대해 올해 1~3월 정기 수질검사를 벌인 결과 기준치의 2~3배의 우라늄이 검출됐다.

검사 결과 정수 과정을 거친 물 1리터당 우라늄이 지난 1월 67.9 마이크로그램, 2월 105.7마이크로그램, 3월 63.4마이크로그램 등 기준치(30 마이크로그램)를 2~3배 초과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