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
'2019 양자컴퓨팅 국제컨퍼런스' 전 세계 양자컴퓨팅 전문가가 한자리에
(사진='2019 세계 양자컴퓨팅 전문가 컨퍼런스' 포스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나우타임즈)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가 7월 11일(목)부터 12일(금)까지 이틀 간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2019 양자컴퓨팅 국제컨퍼런스’를 개최한다.

컨퍼런스에서는 국내‧외 연구자가 한데 모여 연구동향을 공유하는등 교류‧소통할 예정이며, 해외 석학과의 간담회와 격려사를 위해문미옥 과기정통부 제1차관도 참석할 예정이다.

양자컴퓨팅에 인공지능(AI)을 접목한 양자기계학습의 선구자인 배리 샌더스 교수, 초전도 큐비트를 세계최초로 구현한 나카무라 야스노부 교수 등 해외 석학과 국내 연구자가 양자컴퓨팅 연구개발의 발전방향을 함께 모색한다.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세계적으로 연구성과의 우수성을 인정받는 5명(△캐나다 캘거리대 배리 샌더스 교수, △일본 동경대 나카무라 야스노부 교수, △오스트리아 인스브룩대 토마스 몬즈 박사, △미국 노스웨스턴대 셀림 샤리아 교수, △스위스 취리히 공대 엠레 토간 박사)의 해외 석학을 포함하여 양자컴퓨팅 분야의 국내‧외 전문가 20명이 최신 연구결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특히, 배리 샌더스 캐나다 캘거리대 교수 겸 양자과학기술원 원장, 나카무라 아스노부 일본 동경대 교수 등 세계 정상급 석학이참석하여, 국내연구자들에게 새로운 연구아이디어 발굴 등 획기적 연구역량 향상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과기정통부는 지난해부터 부족한 양자컴퓨팅 연구자 저변 등 기술개발 후발주자로서의 한계를 극복하고 국내 연구생태계 기반을강화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실험실을 벗어나 응용기술로 확산‧발전하는 단계인 양자컴퓨팅의 특징을 고려, 과학자들과 공학자들이 함께 연구아젠다를 모색하고 교류‧소통하는 ‘양자정보과학기술 연구회’의 구성을 지원하는한편, 미국 국무부‧과학재단(NSF)‧공군연구소 등과 양자컴퓨팅 분야의 연구협력방안을 논의하고, ’20년 신설을 목표로 ‘한‧미 공동연구 프로그램’도 기획‧추진 중이다.

아울러, 과기정통부는 올해부터 ’23년까지 5큐비트급 양자컴퓨팅기술 실증을 목표로하는 ‘양자컴퓨팅 기술개발(’19년∼’23년, 445억)’ 사업에 본격 착수한 바 있다.

특히, 과기정통부는 동 사업이 최초의 국책 양자컴퓨팅 연구개발(R&D)사업인 점을 고려, 이번 컨퍼런스에 참석하는 해외 석학을 신규과제 선정평가위원으로 활용하여 평가의 전문성‧객관성을 높일계획이다.

김진호 기자  linux9i@nowtimes.co.kr

<저작권자 © 나우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