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소식
담양환경연대, 9일 한솔페이터펙 폐쇄·이전 촉구 면민 궐기대회
지난 13일 전남 담양군 대전면 천주교 대치성당 앞길에서 '한솔페이퍼텍(주)폐쇄와 이전을 위한 환경대책연대' 회원들이 주민 등을 상대로 한솔페이퍼텍 폐쇄 등을 위한 서명운동을 하고 있다.(한솔페이퍼텍(주)폐쇄와 이전을 위한 환경대책연대 제공) © News1 이종행 기자

전남 담양의 제지업체인 '한솔페이퍼텍 폐쇄와 이전을 위한 환경대책연대'는 오는 9일 한솔페이퍼텍 폐쇄와 이전을 위한 대전면민 궐기대회를 개최한다.

환경대책연대는 이날 대전면 공장과 군청에서 공장으로 인한 각종 피해현황과 공장의 폐쇄와 이전의 당위성에 대해 설명할 방침이다.

이 업체는 지난해 10월26일 골판지 생산에 필수적인 소각시설에 사용되는 연료를 전량 고형연료 시설방식으로 바꾸기 위해 군에 고형연료제품 사용신고를 냈다.

하지만 군은 고형연료 제품으로 전량 변경한 뒤 사용에 따른 이익이 해당 업체의 사익에 비해 지역환경과 주민 생활환경 보존이라는 공익을 해하는 정도가 크다고 판단, 사용신고를 받아주지 않았다.

이후 이 업체는 전남도 행정심판위원회에 고형연료제품(SRF)의 사용승인 불수리 처분에 대한 취소 청구를 제기했으며 행심위는 한솔페이퍼텍 측의 손을 들어줬다.

현재 군은 대전고법 판결(2018년 12월)과 지난 4월 대법원 확정 판결된 청주시의 사례를 들어 전남도 행심위에 이의를 제기한 상태다.

청주시 판결 내용을 보면 'SRF를 사용할 경우 인근 주변 학생과 주민의 건강, 환경 등에 심각한 위해를 끼칠 우려가 있는 만큼 중대한 공익상의 필요를 이유로 거부할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SRF사용 시 배출되는 다이옥신과 벤조피렌 등은 청산가리보다 1000배나 강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주민의 건강과 환경을 위협함에 따라 인근 나주 혁신도시 등 전국적으로 사용을 저지하는 집단 민원이 발생하고 있다.

환경대책연대는 "한솔페이퍼텍은 1983년 양영제지에서 시작한 이후 두림제지 등을 거쳐 2013년 인수해 현재에 이르고 있다"며 "제1종 일반주거지역에 인접해 있어 주민 4500여명 중 절반 가량인 8개 마을 주민들에게 악취와 소음, 대기질 등 많은 고통을 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공장 주변엔 어린이집과 초·중학교, 노인당 등이 있는데, 학생들은 야외 체육활동은 물론 정상적인 수업조차 받지 못하고, 인근 주민들은 창문을 열어 놓을 수가 없다"며 "하지만 전남도는 이윤 추구가 목적인 기업의 편에 서서 전국민이 반대하는 SRF 사용을 100% 승인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