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지방소멸 위기, 전국 유일 소멸 위험지역 전남, 국가차원 지원 필요
김용호 전남도의원 /© News1


전남도의회는 10일 제333회 임시회 본회의를 열고 김용호 도의원(더불어민주당·강진2)이 대표 발의한 '지방소멸 위기 지자체 특별대책 촉구 건의안'을 통과시켰다.

이번 건의안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소멸 위험지역인 전남도를 살리기 위해 국가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건의안에 따르면 전남은 고령화와 저출산, 인구유출 등으로 지난해 지방소멸위험지수가 0.47로, 전국 광역시·도 가운데 유일하게 소멸 위험지역으로 나타났다.

전남도내 22개 기초 자치단체 가운데 고흥은 소멸 고위험 지역으로 분류됐고 신안과 강진 등 15개 시·군은 소멸위험진입 단계에 포함됐다.

또 광양시를 제외하고 다른 6개 시·군도 모두 주의단계이다.

2018년 말 기준 전남의 주민등록 인구수는 총 188만2970명으로 전년에 비해 1만3454명이 줄었다.

어가 인구는 4만2584명으로, 2009년과 비교해 27.6%인 1만6259명이 감소했다.

김용호 도의원은 "농어촌 지역과 중소도시에 대해 국비 투입 등 재정 지원을 강화하고, 지방 소도시를 특례군으로 지정하는 지방자치법 개정과 지방을 살리는 국가 균형 발전 관련 법령을 제·개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