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여가부-경찰청,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보호·지원 강화 업무협약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2019.3.21/뉴스1 © News1 문요한 기자

여성가족부와 경찰청이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에 대한 보호 및 지원을 위해 손을 잡았다. 불법촬영물 추적시스템을 공동으로 활용해 불법촬영물에 대한 삭제지원 등에 힘을 보탠다는 구상이다.

진선미 여가부 장관과 민갑룡 경찰청장은 11일 오전 10시30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사에서 '위기청소년 및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보호·지원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은 위기청소년을 선제적으로 발굴해 지원하기 위해 기관 간 연계를 제도화하고, 디지털 성범죄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협조체계 구축을 위해 진행됐다.

여가부와 경찰청은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위기청소년과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보호 및 지원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먼저 피해자를 신속하게 지원하기 위해 경찰청이 수사목적으로 운영 중인 '불법촬영물 등 추적시스템'을 여가부의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지원센터)와 공동으로 이용한다는 계획이다.

'불법촬영물 등 추적시스템'은 해외음란사이트, P2P를 이용해 불법촬영물 등을 유포하는 행위자들에 대한 IP 등 수사단서를 제공하고, 관련 게시물을 방심위에 차단·삭제 요청이 가능한 시스템이다.

그동안 여가부가 운영하는 지원센터는 삭제지원 전담인력이 직접 피해영상물을 검색해야 하는 등 어려움이 있었으며, 경찰청은 수집된 영상물이 피해 영상물인지 여부를 신속하게 확인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하지만 앞으로 시스템을 공동으로 이용하게 되면, 피해영상물의 검색 등 삭제지원이 훨씬 신속하게 이루어지고, 가해자 추적도 보다 용이해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또한 경찰청은 선도프로그램을 수료한 범죄·비행 청소년 등 위기청소년에 관한 정보를 여가부가 지원하는 청소년안전망에 연계해 맞춤형 지원을 강화하고, 정기적인 거리 상담과 청소년 유해환경 개선 활동 등도 공동으로 추진한다.

그간 위기청소년을 발견하더라도 지자체, 경찰, 학교 등 유관 기관 간에 정보 공유가 미흡해 지속적인 관리가 이뤄지지 않았으나, 이번에 양 기관이 연계체계를 구축하게 되면 이와 관련한 사각지대 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공동체 치안을 기반으로 위기 상황에 처해있는 청소년을 적극 발굴해 국가의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힘쓰고, 양 기관 시스템 공동활용을 통해 불법촬영물 유포 피해자에 대해 입체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진선미 장관은 "위기청소년과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에 대한 선제적인 지원과 범죄 예방을 위해서는 단속기관과 지원기관 간의 협업이 매우 중요하다"며 "앞으로 위기청소년과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의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촘촘한 안전망을 구축하기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