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정의당 "日, 北에 불화수소 밀수출…이런 적반하장 없어"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 © News1 신웅수 기자

정의당은 12일 "일본이 근거없는 불화수소 수출 의혹을 들고 나오며 우리 정부를 압박했던 가운데, 오히려 일본에서 불화수소를 북한에 밀수출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적반하장도 이런 적반하장이 없다"고 했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이렇게 밝히며 "'정치적 갈등에서 기인한 수출 보복'이라는 비판을 피하려다 오히려 일본의 흑역사가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정 대변인은 "그럼에도 계속해 가짜뉴스를 쏟아내고 있는 행태에 강력하게 유감을 표한다"며 "아베 정부는 더 이상 막무가내 대응을 중단하고 무역보복 조치를 철회해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오늘 열리는 양자 협의도 이성적이고 책임 있는 자세로 추후 대응을 논의하길 바란다"며 "저급한 꼼수만 계속된다면 한국과의 관계는 물론, 국제적 고립을 자초할 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 또한 일본의 공세를 예의주시하고 치밀하게 대응할 것을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