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배우 예학영, 1년5개월만에 또 음주운전 적발…면허정지 수준
예학영 페이스북 © News1

모델 출신 배우 예학영(36)이 지난해에 이어 다시 음주운전으로 적발됐다.

서울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17일 오전 3시10분께 용산구 소월로 인근에서 자신의 오토바이를 타고 가다가 음주운전 단속에 걸렸다. 적발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0.048%로 면허정지 수준이다.

예학영은 앞서 한 차례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바 있다. 지난해 2월17일 오전 8시께 예학영은 서울 강남구 구룡마을 인근 도로에서 자신의 포르쉐 차량을 세워둔 채 잠을 자다가 경찰에 발견됐다. 당시에도 혈중알코올농도는 0.067%로 면허정지 수준이었다.

2009년에는 마약류인 엑스터시와 케타민을 투약하고 밀반입까지 한 혐의로 징역 2년6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고 사회봉사 200시간을 명령받은 바 있다.

한편 예학영은 지난 2001년 모델로 데뷔해 MBC '논스톱4' 영화 '백만장자의 첫사랑'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 활동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