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日경제보복 대응...김상조, 8일께 5대그룹 CEO와 회동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2019.8.4/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오는 8일쯤 5대 그룹(삼성·현대자동차·SK·LG·롯데) 전문경영인(CEO)들과 만남을 갖고 연이은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대응논의 및 정책점검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 실장은 청와대에서 일본의 한국에 대한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수출절차 간소화 대상) 배제 조치를 관리하기 위해 설치한 상황반 반장을 맡고 있다.

5일 청와대 및 경제계에 따르면 김 실장은 8일 5대 그룹 전문경영인(CEO)들과 조찬회동을 갖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자리에는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권영수 LG그룹 부회장 등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 실장은 지난달 7일에도 주요 그룹 총수들을 만나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해 논의한 바 있다.

김 실장은 이날(5일)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곧 5대 그룹 관계자들과 만난다. 날짜는 유동적"이라며 "앞으로도 계속 (기업인들을) 만날 것이고 이미 만나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기업인들과) 전화 연락은 수시로 하고 있고 이미 주요 기업과 상시적 소통 채널을 열고 협의하겠다고 한 만큼 한 달간 그렇게 해왔다"고 말했다.

한편에선 김 실장과 5대 그룹이 만나는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기업총수 재회동 건'이 논의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지만,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문 대통령과 기업총수 회동 건은 "검토된 바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10일 30대 그룹 총수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대일 대응방안 및 기업 애로사항에 대해 의견을 들은 바 있다. 당시 해외출장 중이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제외하고 주요 그룹 총수 모두가 참석했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송양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