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日 100% 의존한 폴더블폰·롤러블TV 핵심소재 '국산화' 성공日경제보복 하나씩 풀어간다....TV핵심소재 국산화 성공
삼성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2019.2.21/뉴스1

국내의 한 중소기업이 그동안 일본에 전량 의존했던 폴더블폰·롤러블 TV의 핵심 소재 부품을 생산하는데 성공했다. 양산까지 이어질 경우 국내 기업이 첨단 디스플레이 제품을 안정적으로 생산하는데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다만 환경 관련 규제로 증설에 난관을 겪는 사례가 나오는 등 실효성 있는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국내의 한 대형 디스플레이 업체인 A사는 조만간 국내 중소기업 B사가 생산한 '플렉시블(flexible) OLED 기판용 폴리이미드' 제품의 테스트 작업에 들어갈 예정이다.

플렉시블 OLED 기판용 폴리이미드는 폴더블폰과 롤러블 TV 등을 만드는 데 필요한 핵심 소재 부품이다. 한국디스플레이연구조합에 따르면 해당 소재는 현재 100% 일본에 의존하고 있다. 일본 기업인 우베(Ube)와 카네카(Kaneka)가 주로 생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일본 정부가 해당 소재를 수출 규제 대상으로 추가 지정할 경우, 국내 기업들이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제품을 생산하는 데 차질을 빚는 등 국내 산업에 미치는 영향이 막대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기도 했다.

A사는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마치면 그동안 일본에서 전량 수입했던 해당 소재를 B사의 제품으로 점차 대체할 예정이다. 최근 B사는 중국 등 해외에서 해당 소재에 대한 테스트를 완료한 것으로 전해졌다. B사는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핵심 소재지만 역시 일본에 의존했던 연성동박적층판(FCCL)의 생산 기술도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롤러블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2019.1.9/뉴스1

이에 국내 전자업체를 중심으로 계약 요청이 확대되고 있다는 전언이다. 기존에 쓰던 일본산 소재 부품을 해당 제품으로 교체할 경우 전체 제조 공정을 수정해야 하는 부담이 있긴 하지만, 최근 일본의 수출 규제 이후 부품 확보에 대한 리스크가 커지자 국산화는 필수가 됐기 때문이다.

다만 아직 난관은 있다. 제품 생산 요청은 밀려드는데, 환경 관련 규제로 생산 능력이 따라가지 못하고 있어서다. 폴리이미드 관련 소재를 생산하려면 화학물질관리법(화관법)에서 관리 대상으로 정한 화학물질이 원료로 필요한데, 사용할 수 있는 화학물질의 양이 제한돼 양산이 불가능하다는 주장이다.

현재 B사는 요청 물량을 맞추기 위해 기존 생산 라인의 증설을 추진하고 자금도 조달했지만, 법상 문제로 막혔다는 입장이다. B사 관계자는 "일본에 의존하던 소재를 국산화 해 '배'를 만들었고, 국내 기업의 국산화 의지도 생기는 등 '물'도 들어온다"며 "그런데 그 배를 저을 노가 없어 앞으로 나갈 수가 없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이에 핵심 소재 부품 국산화를 위해선 대상 화학물질에 대한 규제 완화 등 정부의 호응도 중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특수 목적의 산업단지를 만들어 그 지역에 한해 현행법상 규제되는 화학물질의 관리를 일부 완화하는 방안도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국민의 안전을 위해 현재 화관법의 큰 틀을 바꿀 수는 없다"며 "다만 소재 국산화를 위해선 실효성 있는 지원이 필수"라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