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제2윤창호법' 무색, 경찰관 음주운전…TK에서만 4명 적발
/뉴스1 DB

음주운전 기준을 강화한 '윤창호법' 시행 이후 음주운전 단속 주체인 경찰들이 오히려 단속에 적발돼 법 취지가 무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지난 6월 25일 '제2윤창호법' 시행 이후 대구·경북지역 경찰관의 음주운전 적발 건수가 4건에 이르러 흐트러진 경찰의 공직기강을 바로 세우야 한다는 목소리가 크다.

21일 경찰에 따르면 경북지역 현직 간부 경찰 A씨(49)는 지난 14일 오전 2시쯤 대구 수성구에서 술에 취한 채 운전하다 신매광장 인근에서 접촉사고를 냈다.

당시 출동한 경찰관이 측정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4%로, 면허취소 수준이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직위해제 처분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0일 문경에서도 한 경찰관이 술을 마신 채 운전하다 사고를 냈다. 당시 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64%로 만취 상태로 운전대를 잡은 것으로 드러났다.

대구에서도 지난달 16일과 28일 간부 경찰들이 잇따라 음주운전에 적발되는 등 '제2윤창호법' 시행된지 두달이 채 되기도 전에 대구·경북에서만 4명의 경찰관이 단속에 걸렸다.

한편 제2윤창호법 시행으로 면허정지 기준은 기존 혈중알코올농도 0.05% 이상에서 0.03% 이상으로, 면허취소 기준은 0.1% 이상에서 0.08% 이상으로 대폭 강화됐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