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추석 민심 잡아라" 여야, 귀성인사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11일 오전 서울역에서 추석 귀성인사를 하고 있다. 2019.9.11/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여야가 11일 귀성길에 나선 시민들을 만나 '추석 민심잡기'에 총력전을 펼쳤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오전 서울역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민생' 행보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메시지를 강조했다. 이해찬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 여러분 모두 사랑하는 가족·친지들과 따뜻한 정을 나누는 한가위가 되길 기원한다"며 "민주당은 경제활력 제고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 국민의 삶을 더 챙기는 데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시민들을 직접 만나 귀성 인사도 건넸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통해 민생'이 조금이라도 나아질 수 있도록 전진하는 민주당이 되겠다"며 "오늘은 정쟁의 언행을 멈추겠다. 온가족이 웃음꽃을 피우며 정을 나누는 추석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도 이날 오전 서울역에서 "잘 다녀오시라"는 인사로 귀성객들을 배웅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나라도 어지럽고 경제도 어렵지만 추석만큼은 편안하게 풍성한 마음으로 잘 보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의당도 서울역 앞에서 '추석 귀향 선전전'을 열고 시민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절박한 민생은 외면하고 정쟁으로 일관하는 정치권에 대한 원망이 높다. 정말 면목 없고 죄송하기 짝이 없다"며 "올해 연말까지 정치·사법개혁을 완수하겠다"고 말했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와 조배숙 원내대표 등 평화당 지도부도 용산역에서 명절 인사에 나섰다.

다만, 이날 귀성객 배웅길에서 정쟁 발언을 아낀 여당과 달리 야권 사이에서는 최근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에 대한 우려를 거듭 내비쳤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조 장관을 임명하면서 민심이 더 크게 분열했다"며 "자칫 잘못하면 이념 논쟁으로 갈등만 불러일으키게 될 것이다. 대통령께서 조국 장관 임명을 철회하고 국민 통합에 나서달라"고 강조했다.

한국당은 귀성 인사를 건너 뛰는 대신 조국 장관 임명을 규탄하기 위한 장외 투쟁에 나설 태세다. 최근 이언주 무소속 의원에 이어 이날 오전에는 박인숙 한국당 의원이 삭발을 감행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송양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