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돼지열병 '심각' 연천서도 확진...중점관리지역 지정, 집중 방역
(사진='지난 17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상황점검회의' 문화체육관광부. 나우타임즈)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에 따르면 경기도 파주시 소재의 돼지농장에 이어  9월 17일 경기도 연천군 소재 돼지농장(사육규모 : 4,700두, 일관사육)의 의심축 신고 건에 대하여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정밀검사한 결과, 9월 18일 오전 7시경 아프리카 돼지열병(이하 “ASF”)으로 확진되었다.

이에 따라 9월18일 현재 국내  ASF 확진은 두곳으로 늘어났다.

농식품부는 해당 농장의 의심축 신고접수 직후부터 현장에 초동 방역팀을 긴급 투입하여 사람, 가축 및 차량에 대한 이동통제, 소독 등 긴급방역 조치를 취해 왔으며,  금번 ASF로 확진됨에 따라 살처분 조치를 즉시 실시하고, 발생 원인 파악을 위한 역학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발생지역인 파주, 연천을 포함하여 포천, 동두천, 김포, 철원 등 6개 시군을 ASF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하고, 해당지역 밖으로의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방역을 집중할 계획이다.

6개 시군간 공동방제단 전환배치 등 소독차량을 총동원하여 집중 소독하고, 중점관리지역에는 생석회 공급량을 다른 지역 보다 최대 4배까지 늘려 축사 주변에 집중 살포한다.

중점관리지역 내 양돈농가에 대한 돼지반출금지 조치 기간을 3주간으로 연장(당초 1주간)하고, 지정된 도축장에서만 도축․ 출하(타 지역 반출 금지)토록 한다.

3주간 경기․강원지역 축사에는 임심진단사, 수의사, 컨설턴트, 사료업체 관계자 등의 질병치료 목적이외 출입은 제한한다.

중점관리지역 내 양돈농가 입구에 초소를 설치하여 돼지와 접촉이 많은 인력의 출입을 관리하는 등 보다 강화된 대책을 강구해 나간다.

한편, 현재 돼지고기 수급은 사육마릿수가 평년 대비 13% 많고, 육가공업체 등이 충분한 재고물량을 확보하고 있어 가격은 낮은 수준으로 유지되어 왔다. 

따라서, 현재 파주․연천에서의 살처분이 수급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9월 17일 돼지고기 도매가격(5,828원/kg)이 전일(4,403원/kg)에 비해 32.4% 상승한 것은 이동중지명령에 따른 단기간 물량 부족을 우려한 중도매인이 선제적으로 물량을 확보하면서 나타난 일시적 가격 상승으로 보여진다.

송양주 기자  press@nowtimes.co.kr

<저작권자 © 나우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양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