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PD수첩', 조국 장관 관련 표창장 의혹 보도 시청률 껑충…5.6% 기록
MBC 'PD수첩' © 뉴스1

 'PD수첩'이 조국 법무부 장관과 딸의 표창장 위조 의혹을 집중적으로 보도하면서 5.6%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2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일 방송된 MBC 'PD수첩'은 5.6%(이하 전국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직전 방송분인 지난달 24일의 3.5%보다 2.1% 포인트나 상승한 수치다.

이날 'PD수첩'은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싸고 약 두 달 가까이 정국을 달구고 있는 딸의 표창장 위조 의혹에 대해 집중 취재했다. 이 과정에서 최성해 동양대 총장의 주장과 상반되는 동양대 관계자들의 인터뷰도 담겼다.

특히 전 동양대 조교는 "상장은 조교나 임원이 임의대로 만들기 때문에 그 내용은 얼마든지 다르고 그 안의 양식도 다를 수 있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최 총장은 조 장관 딸의 봉사활동 자체가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당시 조 장관의 딸이 실제로 동양대를 방문했고, 최 총장과 조 장관의 딸 그리고 정경심 교수가 같이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을 목격했다는 주장도 등장했다.

제작진은 최 총장과 최교일 자유한국당 의원이 최근 만났다는 총장 측근 정씨의 녹취록도 함께 전했다. 하지만 최 총장은 'PD수첩'이 제기한 의혹을 부인하는 입장을 취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