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인영 "파렴치 여상규, 법사위원장서 내려오라…윤리위 제소"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당 윤리위에 국감장에서 막말을 한 여상규 법사위원장이 제소되었다"며, "여상규 법사위원장을 향해 버사위원장 자격이 없으니 당장 그 라리에서 내려오라"고 말했다. 2019.10.8/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8일 국정감사장에서 자당 김종민 의원을 향해 'X신 같은 게'라고 욕설을 해 논란이 일고 있는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을 향해 "역대급 파렴치함"이라며 "더 이상 법사위원장 자격이 없기에 당장 그 자리에서 내려오실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국회 윤리위원회에 이날 여 위원장을 제소하겠다는 뜻도 전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여상규 의원은 검찰 소환조사를 거부하는 피고발인 신분인데 국감장에서 본인 등에 대한 수사 중지를 요구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명백한 수사청탁이며 참으로 몰염치한 피고발인의 언행"이라며 "한 술 더 떠서 수사 중지가 검찰개혁이라는 망언까지 선보였는데 참으로 뻔뻔하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또 법무검찰개혁위원회가 검찰 개혁 기조를 발표한데 대해 "법무부의 검찰조직 정상화 방안을 환영한다"며 "법무부의 사명은 무소불위 권력검찰을 국민의 검찰로 돌려 놓는 일로 망설임 없이 직진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는 "법 개정 없이 시행령 개정으로 해결할 수 있는 일부터 지체 없이 실행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했다.

국회의원 자녀 입시특혜 여부에 대한 전수조사에 대한 여야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는데 대해선 자유한국당 책임론을 분명히 했다. 그는 "한국당은 전날 전수조사를 원천봉쇄하다시피 했다"며 "(조 장관에 대한) 국정조사가 먼저라는 주장은 전수조사를 하지 말자는 말과 동의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국회의원 자녀 입시 전수조사를 위한 법안을 다음주중 발의하겠다"며 "31일 예정된 본회의에서 이 법안을 처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서 올해가 가기 전에 전수조사를 마칠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북미실무협상이 별다른 성과 없이 결렬된데 대해선 "아쉬움이 크지만 그대로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반도 평화는 반드시 이뤄야 할 지상명령"이라며 우리들의 번영을 위해 이뤄내야 할 절체절명의 과제"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당이 회담 결렬 소식을 마치 기다렸다는 듯 대북정책 실패를 인정하라며 환호하는 모습이 매우 실망스럽다"며 "한반도 평화를 염원하는 온 국민과 함께 여야가 힘을 모으고 정부가 적극적인 역할을 하도록 지원할 수 있게 겨레의 새 길을 열어가자"고 제안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