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법무.검찰개혁 속도 낸다...비대조직 축소.민주적통제.국민인권보장 등
(사진='2019.09.30 제2기 법무.검찰개혁위원회 발족식' 법무부 누리집. 나우타임즈)

법무·검찰 개혁위원회(위원장 김남준)가 2019. 10. 7.(월) ‘검찰개혁의 4대 개혁기조’와 제1차 신속과제(6개)를 선정하고, 근본적이면서도 신속한 검찰개혁을 바라는 국민의 열망에 부응하기 위해, 전체적인 검찰개혁 방안의 청사진을 제시하고 세부 개혁과제를 충실하면서도 효과적으로 논의하기 위해 분과위원회를 설치하기로 하였다.

위원회가 정한 검찰개혁의 4대 개혁기조는 다음과 같다.

먼저, 비대해진 검찰조직의 정상화 및 기능을 전환한다.

“법무부 등 다른 국가기관”과 “대검찰청”에 검사들을 진출시키는 방식 등으로 검사 본연의 업무와 무관하게 비대해진 검찰조직을 축소하고 기능을 헌법과 형사절차에서 정한 검사 역할 중심으로 전환한다.

두번째로, 검찰조직의 민주적 통제와 내부 투명성 등을 확보하여 검찰조직 운영의 정상화를 꾀한다.

조직 내·외부의 형해화된 견제·균형 장치를 정상화하여 검찰조직 운영의 투명성·책임성·합리성 등을 확보하고,  검찰조직에 대한 민주적 통제 방안 확보를 위해 조직 외부로부터의 통제 방안을 찾는것과 동시에 조직 내부의 투명성을 확보해 검찰조직의 민주화를 이룬다.

세번째로, 검찰권 행사의 공정성·적정성 확보하기 위해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한다.

마지막 네번째로, 수사과정에서의 국민의 인권보장 강화를 위해 각종 방안이 마련된다.

또한 위원회는 각 개혁기조와 관련하여 총 6가지의 제1차 신속과제를 선정하여 진행한다.

1. 법무부 탈검찰화의 신속한 완성 방안 검토 :  법무부 탈검찰화 로드맵 검토

2. 검찰국의 탈검찰화 및 기능 조정 (검찰의 실질적인 셀프 인사 등 방지)

3. 투명하고 공정한 사건배당 및 사무분담시스템 확립
-직급별 검사 대표와 시민들이 참여하는 각 검찰청 배당기준위원회(가칭) 설치 방안 등 다양한 대안 검토

4. 표적수사(선별수사•별건수사)에 대한 실효성 있는 통제 방안 검토

5. 수사단계에서의 전관예우 근절방안 검토

6. 수사과정에서의 당사자의 인권 보호 강화

송양주 기자  press@nowtimes.co.kr

<저작권자 © 나우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양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