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한겨레 "윤석열도 윤중천 별장서 접대" 보도에…대검 "완전한 허위사실"한겨레 하어영 기자 "조사없이 덮은게 문제" 후속보도 준비
윤석열 검찰총장이 10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점심식사를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News1 성동훈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였던 건설업자 윤중천씨의 별장에 들러 접대를 받았다는 윤씨의 진술이 나왔으나 검찰이 추가조사 없이 사건을 종결했다고 시사주간지 '한겨레21'이 11일 보도했다.

대검찰청 대변인실은 즉각 "완전한 허위사실이고, 검찰총장은 윤씨와 면식조차 없다"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한겨레21은 이날 이른바 '김학의 성접대 사건' 재수사 과정을 잘 아는 3명 이상의 핵심 관계자를 취재한 결과, 지난해 말부터 대검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이 김학의 사건을 재조사하는 과정에서 검찰과 경찰로부터 확보한 2013년 당시 1차 수사기록에 포함된 윤씨의 전화번호부와 압수된 명함, 다이어리 등을 재검토하면서 '윤석열'이란 이름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조사단은 윤씨를 불러 과거 별장에서 윤 총장이 수차례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도 받아냈다고 한겨레21은 전했다.

한겨레21은 또 조사단은 이런 내용을 담은 진술 보고서 등 자료를 김학의 전 차관 사건 검찰수사단(단장 여환섭 청주지검장)에 넘겼으나 수사단은 윤 총장과 윤씨의 관계, 접대 사실 여부 등에 대한 기초적 사실 확인 노력조차 하지 않은 채 김학의 사건 재수사를 매듭지었다고 보도했다.

대검 대변인실은 이와 관련해 공식입장을 내고 "완전한 허위사실"이라며 "검찰총장은 윤씨와 전혀 면식조차 없다. 당연히 그 장소에 간 사실도 없다"고 밝혔다.

이어 "검찰총장 인사검증 과정에서도 이러한 근거없는 음해에 대해 민정수석실이 검증하고 사실무근으로 판단한 바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중요 수사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이런 허위의 음해기사가 보도되는 것은 대단히 유감"이라며 "사전에 해당 언론에 사실무근이라고 충분히 설명했음에도 이러한 근거없는 허위사실을 기사화한 데 대해 즉시 엄중한 민형사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한겨레신문 하어영 기자는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 간단하게 말씀드리면 이런 내용인데요.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스폰서죠. 스폰서였던 건설업자 윤중천씨 별장에 들러서 접대를 받았다 라는 윤중천씨의 진술이 나온 것으로 이렇게 확인이 됐고요. 저는 이제 여쭤보신 그 질문에 조금 보태서 말씀을 드리면요. 윤석열 총장이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느냐 라는 것에 대해서 사실 관심이 많이 가 있으신데요. 이것보다는 검찰이 윤중천씨의 진술이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이것에 대해서 제대로 드려다 보지 못한 구조, 이것에 대해서 말씀을 여러 가지로 드리고 싶어서 기사를 썼습니다."라고 밝히면서 "후속 보도 계획은 당연히 있고요. 다만 후속 보도 할 거리가 있느냐 후속보도를 할 것이냐조차도 지금은 예민한 상황이네요. 굉장히 이례적이긴 한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후속 보도를 할 계획이 있다는 건 말씀드리겠습니다." 라고 밝혀 향후 보도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