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김정은, 어제 文대통령에 조의문 보내와…"깊은 애도"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오전 부산 남천성당에서 어머니 고 강한옥 여사의 운구행렬 중 눈물을 닦고 있다. 왼쪽은 김정숙 여사. 2019.10.31/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모친상을 당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조의문을 보내왔다고 청와대가 31일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고 강한옥 여사 별세에 대해 김정은 위원장은 30일 문재인 대통령 앞으로 조의문을 전달해왔다"며 "김 위원장은 조의문에서 고 강한옥 여사 별세에 대해 깊은 추모와 애도의 뜻을 나타내고 문 대통령께 위로의 메시지를 전했다"고 말했다.

조의문은 전날(30일) 오후 판문점을 통해 전달됐으며 전날 빈소가 차려진 부산 남천성당에 머물고 있던 문 대통령에게 바로 전달됐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이 판문점에서 북측 조의문을 전달받았다고 설명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송양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