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
아직 싸이월드?...한때 2000만명, 지난 9월 '월 100만명' 사진첩으로 남았다
싸이월드 본사 모습. © 뉴스1

한동안 접속이 되지 않아 이용자들의 우려를 샀던 국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싸이월드의 월간순이용자(MAU)가 10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등 외산 SNS에 밀려 국민SNS 자리에서 밀려났지만 '국민사진첩'으로의 역할은 여전한 셈이다.

5일 통계·분석사이트 닐슨코리안클릭에 따르면 싸이월드의 지난 9월 순이용자수(MAU, PC웹+모바일앱)는 약 98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모바일 접속자수는 67만명, PC웹 접속자수는 31만명을 기록해 모바일 이용자가 2배 이상 많았다.

관련업계에선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을 사용하지 않는 3040세대를 중심으로 여전히 싸이월드에 향수를 느끼는 이용자가 적지 않은데다, 싸이월드를 앨범으로 활용하고 있는 이용자가 적지 않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싸이월드는 8년전인 지난 2010년 당시 2000만명의 MAU를 기록, 전국민이 애용하는 국민SNS로 통했다. 그러나 2011년 개인정보 유출사고를 겪고 페이스북과 트위터·인스타그램 등 외산 SNS가 물밀듯이 들어오며 2017년에는 MAU가 50만명에 불과, 사장될 위기에 처했다.

그러나 지난해 3월 삼성전자와의 제휴를 통해 뉴스서비스 '큐'를 출시하며 MAU를 80만명까지 늘렸다. '큐'는 비록 실패로 끝났지만 싸이월드의 추억을 그리워하는 이용자가 계속 몰리면서 지난해 10월부터 월 100만명의 이용자가 수시로 방문하고 있다.

국내 SNS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페이스북(2000만명)과 인스타그램(900만명)에 비하면 턱없이 부족한 숫자지만 여전히 월 100만명의 이용자를 갖고 있다는 점에서 마케팅 가치는 충분하다는 것이 업계의 분석이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매달 이용자 추이가 큰 변화없이 줄곧 이어지고 있는데다, 자주 접속하지 않지만 사진첩 기능을 가끔 활용하기 위해 앱을 설치한 이용자도 200만명에 달한다"면서 "이용자 데이터를 활용한 마케팅 측면에서 가치는 여전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다만 지난 10월부터 이미 제 기능을 발휘하기 어려울 정도로 운영인력이 퇴사한데다, 지난해부터 뉴스서비스 저작권 문제와 코인 발행, 직원들과의 갈등 등 난재가 산적해 싸이월드 자체의 회생이 쉽진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실제 싸이월드는 지난달 11일 특별한 공지 없이 사이트가 접속 불능 상태에 놓이며 서비스 종료 우려가 확산됐고 현재 서비스가 재개됐지만 여전히 사이트가 불안정한 상태다.

블록체인 투자업계의 한 고위 관계자는 "코인 투자사 등을 통해 전제완 대표가 수백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를 진행 중이라는 얘기가 돌지만 데이터 외에는 싸이월드 서비스 자체의 경쟁력이 적어 성사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본다"면서 "사진첩 역할 외에 뚜렷한 비즈니스가 없고 전 대표를 향한 업계의 신뢰도가 많이 깨져 중국계 코인 자본 외에는 매수자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